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커피숍 잔 던진 중년남성,알고보니 인근 자영업자였다…”손 미끄러진 것”

커피숍 직원이 금연을 요청하자 테이블에 커피를 붓고,
컵을 던지는 등 난동 부린 인천의 중년 남성 두 명이 뒤늦게 사과했다.

10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컵을 던진 남성 A씨가 사건 발생 사흘 만에
사과하러 왔다는 카페 사장의 글이 올라왔다.

사장에 따르면, 당시 안 좋은 일이 있어서
술을 많이 마신 A씨는 “카페 테라스에서
당연히 흡연이 가능한 줄 알았는데, 직원이 제지하자
기분이 상했다”며 “컵을 집어 던질 생각까진 없었다.
손에 고리(컵 손잡이)가 걸려서 미끄러졌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사장은 “이건 말도 안 되는 소리 아니냐.
저 말고 남편이 매장에 있을 때 사과하러
오신 거라 이것저것 물어볼 수 없어 답답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A씨는 사과 의사를 전했고, 사장은
“우리한테 사과하는 것도 사과하는 건데 직원이
제일 큰 상처 입었으니 그 직원이 직접 사과받길 원한다면,
직원에게 사과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해당 직원은 “사장님이 대신 사과 받았으면 됐다”며
상황을 마무리 지었다.

하지만 사장이 제일 배신감 들었던 건
난동을 피운 A씨와 일행의 직업이었다고.
사장은 “이들은 우리 매장 인근 자영업자분들이셨다.

서로 다른 매장 사장님들이었다”며 “직접 들은 건 아니지만,
아는 지인이 뉴스 보고 아는 사람 같다고 알려주셨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두 사람은 상황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고,

지인이 이들에게 설명해주자 9일 아침 경찰서로
자진 출두해 조사받으셨다.
테이블에 커피 부은 남성은 아직 사과하러 안 왔다”고 부연했다.

또 A씨는 “우리 카페에도 몇 번 오셨고,
지인의 지인이 하는 가게라는 것도 알고 계셨다는데
너무 큰 배신감이 든다”면서도 법적
처벌은 따로 진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A씨는 “두 사람의 말도 안 되는 행동으로
이렇게 많은 사람이 분노하고 있다고 뉴스나 댓글들
다 보여드리겠다”며 분노해주고 응원해준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도 “(피해 본) 직원은 정말 많이
부담스러워하고 있으니 카페에 오셔서 격
려나 응원의 말씀은 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