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시청자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 유기한 BJ 2심도 징역 30년

자신이 방송하는 인터넷 방송 시청자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2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당시 사건 당시 피해자가 살고 있던 집

21일 수원고법 형사1부는 인터넷 방송 진행자
A씨의 살인, 사체유기 등 혐의 항소심 선고
재판에서 A씨와 검찰 측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1심은 A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범행 내용의 잔혹성, 피해자가
겪었을 고통, 당심에 이르기까지 유족들이 충격이나
슬픔에 따른 엄벌을 탄원하는 점, 그런데도 피고인이
일부 혐의를 부인하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다”고 항소기각 사유를 밝혔다.

해당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

재판부는 공범 B씨 등 4명에 대한 항소도 모두 기각했다.

범행 당시 청소년이었던 B씨는 1심에서
장기 15년∼단기 7년의 부정기형을, 나머지 3명은
각각 장기 2년∼단기 1년, 징역 2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A씨 등은 지난해 1∼3월 경기 수원시 권선구
주거지에서 피해자 C씨를 둔기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C씨가 숨지자 범행 이튿날
집 인근 육교 밑 공터에 시신을 유기했다.

신청곡을 받고 노래를 불러주는 인터넷 방송을 하던 A씨는
교류하며 알게 된 시청자 C씨와 동거하던 중
‘집을 어지럽힌다’,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등
이유로 지속해서 C씨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