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숙명여대 살인 예고에 여학생에 화장실 들어가달라 부탁한 경찰

숙명여자대학교 화장실에서 살인을 하겠다는 예고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린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런데 수색 과정에서 경찰이 지나가던 여학생에게
화장실에 누가 있는지 확인해 달라고
부탁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틀 전 트위터에
‘서울 숙명여대 화장실에서 살인을 저지르겠다’는
글을 올린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글이 올라온 21일 새벽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학교 내부와 주변을 수색했다.
하지만 남성 경찰관들은 현장을 수색하던 중
여자 화장실에 직접 들어가지 않고 지나가는 학생에게
“화장실에 사람이 있는지 확인해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드러났다.

학생이 화장실 내부를 살펴보는 사이
경찰 3명은 문밖에 서 있었다.
이어 학생이 “아무도 없다”고 하자
경찰들은 별다른 설명 없이 고맙다는
인사를 건넨 후 자리를 떴다.

해당 학생은 “몰카 같은 거 확인해달라는
말씀인 줄 알고 가볍게 응했던 것”이라며
나중에 친구들로부터 살인 예고 글이
올라와 경찰이 출동했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용산경찰서는
“남경이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면 인권 침해의
소지가 있어 부득이 대처했다”고 해명했다.
여경을 동원하지 않은 이유에는
“휴일 집회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현행법상 경찰관은 사람에 대한
위해를 막기 위해서라면 화장실을 포함해
공개된 장소에 출입할 수 있다.

용산경찰서는 “해당 경찰관들의
행동이 미숙했다”면서도 “피해 상황이 발생하지
않아 징계 절차 등은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