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BTS 지민 닮으려 12번 수술한 캐나다 배우 한국서 합병증으로 사망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을 닮으려 약 3억원을 들여
12차례 성형수술을 받은 캐나다 배우가 우리나라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세인트 본 콜루치(22)는 지난 23일 오전 한국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앞서 콜루치는 BTS 지민과 닮기 위해
지난해 턱 보형물 삽입, 안면 리프팅, 코, 안구 및 눈썹 거상술,
입술 축소 등 사소한 수술을 포함해 총 12차례의 성형 수술을 받았다.
수술 비용만 22만 달러(약 2억 9400만원)에 달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11월에 삽입한 턱 보형물을
제거하기 위해 지난 22일 오후 수술 받았다.
그러나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이 발생해 삽관을 시도했으나,
결국 몇 시간 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콜루치와 함께 일해온 홍보담당자 에릭 블레이크는
“매우 비극적이고 불행하다”며 애도를 표했다.

그는 “콜루치도 턱 보형물 삽입 수술이 얼마나
위험한지 알고 있었지만 수술하길 원했다”며 “콜루치는 외모에
대해 매우 자신이 없었다. 네모난 턱선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고,
동양인처럼 V자 턱선을 원했다”고 말했다.

콜루치는 지난해 6월부터 6개월간 8부작 한국 드라마
‘예쁜 거짓말’을 촬영했고, 이는 올해 10월 미국 주요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방영될 예정이었다. 드라마에서 그는 주인공 중 한 명으로
우연히 K팝 아이돌이 되는 부유한 교환 학생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고 한다.

이와 관련 블레이크는 “콜루치는 정말 열심히 일했다.
그가 2019년 한국에 와서 음악 산업에 진출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한 회사에서 그를 데려가 7년간 계약을 맺고 주거비,
교통비, 생활비를 지원해주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콜루치는 짙은 금발, 파란 눈,
키 182㎝에 82㎏의 체격을 자랑했다.
하지만 그는 얼굴에 자신이 없었고 서양인 외모 때문에
차별받는다고 느꼈다. 한국에서 직장을 구하는 것에
매우 어려워 했다”고 토로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