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박원순 성추행 없었다” 다큐영화 7월 개봉…’2차 가해’ 우려 나온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다큐멘터리 ‘첫 변론’이
오는 7월 극장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영화는 박원순을 지지하는 모임 ‘박원순을 믿는 사람들’이
팀을 꾸려 제작하는 것으로, 여비서 성추행 혐의를
받은 고 박 전 시장을 변론 또는 미화하는 내용을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사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부를 수 있다는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 2일 제작진이 공개한 포스터에는
‘세상을 변론했던 사람. 하지만 그는 떠났고,
이제 남아있는 사람들이 그를 변호하려 한다’는
문구가 담겨있다.

앞서 제작진은 지난 달 유튜브를 통해
다큐멘터리 예고편을 공개한 바 있다.

예고편은 ‘박원순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일방적 주장이 아닌 객관적 근거를 통해
스크린에 담아 낼 것’이라고 알렸다.

영화 ‘첫변론’은 2021년 오마이뉴스 기자가
박 전 시장 측근들을 포함한 50여명을 인터뷰해
쓴 책 ‘비극의 탄생’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책은 피해자 측 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으로
출간 당시 ‘2차 가해’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영화 예고편에서도 박 전 시장의
성폭력 사실을 부인하는 측근들의 인터뷰가 이어진다.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피해자 측의
성폭력 피해 언급에 대해 “전혀 그런 일 없었다. (피해자는)
오히려 비서실에서 일하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었다”고 했고,
책 저자인 오마이뉴스 기자는

“당사자가 이미 사망해서 더 이상 반론을
펴지 못하는 상황에서 (성폭력이라고) 마음대로
얘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박원순을 믿는 사람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제작진은 지난달 7일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후원금 모금 시작을 알렸고,
이튿날인 8일 홈페이지에 “하루도 안 돼
후원금액이 1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4000여명이 후원에 참여해
2억원 이상이 모금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박 전 시장은 2020년 7월
여비서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극단적 선택을 했고,
결국 해당 사건은 실체적 진실이
가려진 채 ‘공소권 없음’으로 종료됐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