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제주도판 N번방’ 충격…10대 꾀어 공중화장실서 성착취물 제작

제주도에서 최근 논란이 되었던 N번방과 유사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주고 있다.

지난 1일 채팅앱 등을 통해 만난 미성년자를 유인해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성매매를 하게 한 남성들이 무더기로 붙잡혔다.

제주경찰청은 청소년을 등장시켜 성 착취물을 제작한 혐의 등으로
20대 A씨 등 3명을 구속하고, 8명을 불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말부터 지난 3월까지 채팅 애플리케이션에서
만난 청소년 3명을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청소년에게 “담배를 사주겠다”라고 접근해
특정 신체 부위를 촬영한 사진을 받았으며,
직접 이들 청소년을 만나 도내 공중화장실 등에서
성 착취 행위를 시켜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 중에서는 발달장애 청소년도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또 휴대전화 카메라를 이용해 교복을 입은
청소년을 뒤따라 가며 교복 치마 속을 불법 촬영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불법 제작한 성 착취물을
판매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다른 피의자 B씨(50대)는 지난 2∼3월 채팅 애플리케이션에서
만난 발달장애 청소년에게 “용돈을 주겠다”라고 꾀어
3차례에 걸쳐 성 매수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성관계 과정에서 불법으로 사진까지 촬영한 것으로 파악됐다.

C씨(20대)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1월까지
공중화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해 여성 이용자의 모습을 촬영,
이를 오픈채팅방 등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10여 차례 판매해
100만원 넘게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해
C씨가 청소년과 성관계하며 불법 촬영해
소지하고 있던 영상을 추가로 발견했다.

불구속 송치된 8명은 직접 불법 촬영하거나
인터넷에서 얻은 청소년 성 착취 사진과 영상을
오픈채팅방을 통해 상품권 등 대가를 받고 유포 또는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신승우 제주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장은
“온라인 공간에서 벌어지는 아동·청소년의 성폭력 피해가 매우 심각하다”라며


“피의자들이 주로 피해자들과 채팅앱으로 만나 대화를 통해
유대관계를 쌓은 뒤 범행을 벌이는 만큼 아동·청소년의 경우
채팅앱 접근을 피하고 주변에서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