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홍콩 모델 애비최 토막 살인.. 현장서 시모 DNA 발견

홍콩 사교계 셀럽 겸 모델 애비 최 살인 사건에서
살해 용의자 도피를 도운 전 시모의 DNA도 같이 발견되었다.

8일 홍콩01 등 중화권 매체는 애비 최를
살해한 혐의로 전남편 알렉스 퀑과 그의 가족 3명이
살해 및 공무집행 방해로 기소된 가운데, 살해 용의자인 아들
일당 3명의 도주를 도운 혐의로 기소된
전 시모의 DNA가 살해 현장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8일 홍콩 법원에서는 살해 용의자 3명과
애비 최 전 시모인 리루이샹 등 용의자들의 도피를
도운 3명 등 총 6명에 대한 재판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에서 알렉스 퀑과 그의 부친, 삼촌 등 3인은
살인 혐의로 기소됐으며 알렉스 퀑의 모친이자
애비 최의 전 시모인 리루이샹은 증거를 인멸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애비 최를 태운 차에서 발견된 혈흔과
냄비에서 발견된 뼈 등의 DNA가 고인의 것과 일치했으며,
살인 현장에 있던 옷에서 리루이샹의 DNA가
추가로 발견됐다며 리루이샹의 보석 신청을 기각했다.

리루이샹이 단순히 용의자의 도피를
도운 데 그치지 않고 사건에 더 깊이
관여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이다.

한편 현장에서 발견된 톱, 전기톱, 칼, 망치, 주방도구 등
DNA 검사를 진행해야 할 도구도
30여개 더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부유한 집안 출신의 홍콩 사교계 셀럽 애비 최는
지난 2월 전남편 알렉스 퀑과 전 시부, 전 시숙에 의해
토막 살해된 채 홍콩 교외 타이포의
한 마을 아파트 냉장고에서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는 육류 분쇄기, 전기톱 등이 있었으며
두개골, 갈비뼈 등 애비 최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가 들어있는 냄비가 발견됐는데, 이 냄비에는 인육으로
추정되는 덩어리와 무, 당근 등이 가득 차 있던 것으로 전해진다.

애비 최는 전 남편인 알렉스 퀑과 결혼해
1남 1녀를 낳았으나 3년여 만에 이혼했으며,
이후 레스토랑 체인 창업주 아들과 재혼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