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차주가 성격파탄입니다..” 주차칸 2칸 차지한 주차 빌런이 적은 문구

주차선을 지키지 않고 마음대로 주차한 진상 차주가 이목을 끌고 있다.

심지어 이 차주는 자신의 성격이 좋지 않다는 등의 위협적인 문구를 적어 차에 비치해 두기도 했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런 거 실제로 처음 봄”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말하면 피곤해질 스타일”이라는 짧은 말과 함께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주차선을 지키지 않은 채 멋대로 주차된 차량 사진과 차량 안에 있는 안내 문구가 담겼다.

문구에는 “차주의 성격이 파탄입니다. 따라서 정당한 주차 공간(국유지)에 주차했으나 본인의 편의를 위해 차량 이동요청 하지 마세요”라고 적혀있었다.

이어 차주는 “주차된 곳이 본인 소유 토지다. 그러시면 증빙문서 보여주시면 차량 이동 해드립니다”는 내용을 덧붙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운전 실력 미숙, 본인 편의를 위해서 이동 요청하시는 경우 정중히 요청주시면 이동해 드립니다”고 부연했다.

차량 사진과 문구를 본 누리꾼들은 차주를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한가운데에 주차해 놓고 어떻게 저런 문구를 적냐”, “진짜 열받지만 상대하면 괜히 피곤해질 듯”, “저런 애들은 진짜 성격파탄자 한 번 만나봐야 정신 차린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에는 주차 공간을 혼자서 2칸 이상 차지한 사람을 제재하는 내용의 법안이 발의된 상태다.

발의된 법안 내용에 따르면, 공동주택을 관리하는 주체가 차량 이동을 요청할 경우 주차 질서를 위반한 운전자는 차량을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한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error: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