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이근 전 대위 해명하려다 해군 군사자료 유출 논란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장교 출신인
이근 전 대위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비공개 해군 군사자료를 공개했다.

군 당국은 해당 사실을 인지하고 자료 유출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25일 군 당국에 따르면 해군은 이 전 대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영상에 비공개 군사자료가 포함된 것을
지난 17일 확인 후 대응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해군은 비정상적인 경로로 군사자료가 유출됐다고
파악하고 현재 자료가 어떻게
새 나갔는지 자체 조사에 나섰다.

앞서 이달 15일 이 전 대위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31분짜리
영상엔 ‘美 병과교 특수전 초급과정(BUD/S) 수료율 향상 방안 보고’라는
제목의 문서 스캔본이 포함돼 있다.
해당 자료는 지난 2020년 1월에 만들어진 문서로
해군특수전전단 작전참모실에서 작성했다.

문제는 이 문서가 비공개 군사자료라는 것이다.
군에서 생성한 문서는 ‘국방부 군사보안업무훈령’에 따라
일반문서라도 대외에 임의로 공개할 수 없다.
대외에 공개할 때는 ‘공공기관의
정보 공개에 관한 법률’에 정한 절차를 따라야 한다.

그러나 이 문서는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25일
현재 조회수가 133만회를 넘긴 상태다.

2014년 6월에 전역한 이 전 대위가
어떻게 2020년 문서를 입수했는지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았다.

이 전 대위는 영상에 문서번호와
문서결재라인 장군·장교들의 서명은
가림 처리했으나 문서 제목과 내용은 전부 공개했다.

해당 문서에는 해군에서 미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실(Navy SEAL)에 초급과정 위탁교육을
보낸 장교·부사관들의 수료율이 낮은 이유와
수료율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나와 있다.
7년간의 위탁교육에서 수료자와 중간
퇴교자의 인원수에 대한 정보가 밝혀져 있기도 하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