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유튜버, BJ들…마트 와서 피해 좀 안 줬으면” SNS서 화제

“유튜버, BJ들…마트 와서 피해 좀 안 줬으면” 글, 누리꾼 분노 터졌다

네이트 판에 올라온 마트 종사자 하소연 글
“개인 방송인들은 한 번씩 큰 피해를 주고 간다”

해당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

지난 9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유튜버분들 마트 와서 피해 좀 안 줬으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조회 수는 5만을 넘어섰다.

마트 종사자라고 밝힌 글쓴이는
“얼마 전 마트에서 아이 계산 시키지 말라는 글이 화제가 됐다.
그보다 유튜버나 BJ 고객들이 그렇게 스트레스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어 “장 보는 과정 영상으로 담는
브이로거들과 노브랜드, 이마트, 다이소 추천템
영상 찍는 분들도 많다. 사람 안 나오게 촬영하는
분들은 괜찮지만 간혹 사람 있는 곳에서
영상 찍는 분들… 다른 고객들의 컴플레인이 상당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람 없는 곳에서 촬영해달라고
하거나 잠시 촬영 중단 요청드리면 정말 기분 나빠한다.
촬영 제지했다고 본사에 컴플레인
넣은 유튜버도 있다”고 밝혔다.

해당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

또 “장 보는 과정 열심히 촬영했으면
구매까진 아니더라도 카트에 담은 물건들은
제자리에 둬야 하는 거 아니냐.
냉동식품들을 냉장고에 넣고 가면
판매가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BJ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마트에서 생방송하는 분들…
미션 한다고 마트에서 갑자기 춤추고 그러는데
정말 그러면 안 된다. 혹시나 춤추는 걸 보기 위해
사람들이 몰리기라도 하면 압사 등 사고 나기
십상이고 사고 방지하려고 보안 팀들이 쏠리면
다른 사고에 대한 발 빠른 대처가 어렵다.
BJ분들이나 유튜브 방송인들이 촬영 오시면
정말 아찔하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글쓴이는 “개인 방송인들은 한 번씩 큰 피해를 주고 간다”며
“제발 다른 사람 영상에 안 나오게 촬영해 주시고,
촬영 끝났으면 냉동식품만이라도 냉동실에 넣어달라.
미션 한다고 춤추거나 카트 타서
빠르게 달리는 등 안전에 위험한
행동들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