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여캠에 별풍 2억 5천만원치 쏜 아프리카TV 큰손의 정체

아프리카TV 여캠BJ들에게 수억, 수천만원의
별풍선을 쏘던 큰손의 정체가 공개되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용짱이’에 올라온 ‘인터넷 방송에 억 단위로
쓴 큰손 인터뷰’란 제목의 영상이 18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다.

영상은 공개 직후 각종 SNS에서 수백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여캠 BJ들에게 억 단위 돈을 쏟은 주인공은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는 올해 32살
레이블이란 닉네임의 남성이었다.

그는 여캠에게 총 2억 5천 만원
언저리를 후원했다고 밝혔다.

여캠에게 왜 그런 큰 돈을 주게
된 것이냔 질문에 그는 “처음엔 그러지 않았는데,
한번 조금씩 쏘다 보니까
이 친구가 좋아하는 게
되게 좋았다”라고 밝혔다.

레이블은 한 BJ가 ‘후원을 하면 어려움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날 수 있다’라며 생활고를
호소하는 말을 듣고 처음으로 후원을 시작하게 됐다.

그는 최대 10만 개가 넘는 별풍선을 쏘기도 했다.
레이블은 “그때부터 이미 정신줄을 못 잡았다.
열혈 달 생각이었다”라며 “그때 당시엔 후회했는데,
지금은 후회 안 한다. 열혈 들었을 때
BJ가 그만큼 대우를 해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친하거나 직접 본
사람이 아닐 경우 후원을 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별풍선 플렉스를 했던 그는 현재 3년
넘도록 하루에 서너 시간씩만 자고
편의점 일을 하면서 생활하고 있다.

레이블은 “재미로 한두 번 쏴볼 수 있다.
거기에 중독이 되면 안 된다”라며
“중독되는 순간 영끌해버리고,
영끌하는 순간 무언가 사라진단 걸 느끼고,
그땐 이미 늦은 거야”란 조언을 건넸다.

한편 아프리카 큰손이란 아프리카TV
플랫폼에서 BJ들에게 거금의
별풍선을 후원하는 이들을 말한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