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너무 풍만해” 인어 조각상 몸매에 이탈리아 항구도시 화제

이탈리아 남부 작은 항구도시에서
인어공주 조각상을 두고 선정성 논란이 벌어졌다

지난 28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인디펜던트 등이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아드리아해에 면한 항구도시 모노폴리의
한 광장 근처에 최근 설치된 인어 조각상이 ‘풍만한’
몸매 때문에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모노폴리가 속한 풀리아주(州)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여성 배우 티치아나 스키아바렐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조각상은 ‘실리콘 가슴’을 가진 것처럼 보이고,
무엇보다 인어에게서 본 적 없는 거대한 엉덩이를 가지고 있다”며
“내 친구는 이 조각상에 대해 당혹감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문제의 인어 조각상은 인근의 루이지로소
예술학교 학생들이 시 당국으로부터 ‘바다’를 주제로
한 조각상을 의뢰받아 만들었다.

예술학교 교장인 아돌포 마르시아노는
“대중은 TV에서 마른 모델이 나오는 광고를 접하지만,
이 조각상은 우리나라의 대다수 여성들이
그렇듯 굴곡 있는 몸매를 가진 여성들에게
경의를 표하는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면서 “만약 우리가 인어 조각상을 통해
극단적으로 마른 여성을 표현했다면,
그것은 매우 나빴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노폴리의 한 주민은 이 조각상이
일부 사람들로부터 “너무 도발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며
“조각상을 만든 학생들은 비판이 아니라
칭찬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여러 조형물들과 함께 제작된 인어 조각상은
모노폴리의 놀이공간과 녹지공간 등을 포함한 지역
재개발의 일부라고 현지 매체 모노폴리타임스는 설명했다.

인어 조각상은 지난 1일 산업 재해 희생자들을 기리는 동상
등과 함께 제막됐다. 마르시아노 교장은
“산업 재해 희생자 동상은 인어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