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구찌 패션쇼 뒤풀이행사, 한밤 소음에 경찰 출동까지…무슨 일?

패션 브랜드 구찌가 경복궁 패션쇼 이후
진행한 뒤풀이 행사로 민폐 논란에 휩싸였다.

구찌는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경복궁 근정전에서
‘2024 크루즈 패션쇼’를 개최한 뒤 인근 건물에서
애프터 파티를 이어갔다.

행사에는 브랜드 측에서 초청한 패션계 인사,
연예인 등 유명인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릴 수 있다는 점에서
패션쇼 자체는 큰 화제를 모았지만,
문제는 뒤풀이 파티 장소였다.

이날 오후 9시 56분께 한 누리꾼의
SNS 계정에는 “소음 공해 신고는 어떻게 하냐”고
토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붉은 빛으로 밝게 빛나는
한 건물의 사진이 함께 첨부됐다.

누리꾼 A씨는 “10배 줌으로 찍은 거다.
내 방까지 음악 소리가 너무 크게 들린다.
스피커를 밖에 설치한 것 같은 정도다.
심지어 레이저 불빛까지 번쩍거린다”고 설명했다.

행사는 두 시간 가량이 지난 뒤에도 끝나지 않았다.
A씨는 또 다시 글을 올려 “진짜 정신병 걸릴 것 같다.
왜 저렇게 외부에까지 소리를 울리게 하는지 모르겠다”며
“여기 사람 사는 곳이다. 어떻게 이럴 수가 있나.
명품 회사답게 굴면 안 되는 거냐”며 직접 찍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는 마치 공연장에 온 듯한 노래 소리가 들려왔고,
통유리를 통해 불빛도 번쩍거렸다.
A씨는 “거의 2~3시간동안 저러고 있다.
어머니가 참다 참다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제보자 B씨도
“밤 12시 다 되도록 쿵쾅쿵쾅하더니
경찰이 출동했다. 뭐지 싶었는데
경복궁 구찌쇼 애프터 파티라더라”며 현장을 찍은 영상을 공개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쇼 멋있게 해놓고
뒤풀이로 욕 먹는다”, “평일 저녁에 저게 무슨 민폐냐”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