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과외앱으로 만난 또래 여성 살해 및 훼손해 유기한 20대 여성 어째서?

A씨는 26일 오후 6시쯤 또래인 20대 여성 B씨의
집에서 흉기를 휘둘러 B씨를 살해하고
시신 일부를 여행용 가방(캐리어)에 담아 유기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최근 과외 등을 연결해주는
아르바이트 중개앱에 ‘자녀의 영어 과외를
해줄 사람을 찾는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피해자 B씨가 23일쯤 구인 광고에 응했고,
A씨는 첫 수업을 핑계로 26일 부산 금정구에 있는
B씨의 집을 방문했다. B씨는 혼자 거주해왔다.

유족 측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B씨는 A씨의 거주지를 듣고 자신의 집과
멀다는 이유로 과외를 거절했다고 한다.

하지만 A씨는 “내가 맞벌이라 아이를 당신 집까지
보낼 테니 과외를 맡아달라”고 B씨에게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A씨는 B씨에게 “일단 시범적으로 과외를
한 번 해보고 결정해 달라”고 요구했고,
결국 B씨가 수락하면서 A씨는
당일 오후 5시30분쯤 B씨 집으로 찾아갔다.

A씨는 이날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해 그 일부를 여행용 가방(캐리어)에 담아
27일 새벽 3시15분쯤 택시를 타고 B씨 집에서
30분가량 떨어진 경남 양산 낙동강변 풀숲에 버렸다.

당시 A씨가 혈흔이 묻은 여행용 큰 가방을 버리는 것을
수상히 여긴 택시기사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여행용 가방에서
사체 일부와 B씨의 신분증을 확인한 후
당일 오전 6시쯤 A씨를 긴급체포했다.
나머지 시신은 피해자인 B씨의 주거지에서 발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와) 말다툼을 하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유족은 경찰로부터 “현재로선 살해 동기는
별로 없어 보인다. 일단 사이코패스 성향으로
추정하고 있다”라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공범 존재 여부와
자세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