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겁없이 100만 자동차 유튜버 외제차 훔친 10대 결국…

10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자동차 유튜버가 차량을
도난당했다가 되찾은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최근 자동차 관련 유튜브 채널 ‘우파푸른하늘 Woopa TV’에는
‘겁 없는 10대 차량 절도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증까지
할 말을 잃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해당 채널의 PD 문파크는 지난 13일
자신이 소유한 노란색 아우디 A5 카리브올레 차량을 도난당했다.
이 차량은 최근 우파푸른하늘(한승훈)이 중고로 구매해
문 PD에게 선물한 차량이다. 당시 출고가격은 약 7320만 원이다.

문 PD는 사건 당일 오전 7시 30분경 지방 촬영에 가기 위해
주차장으로 내려왔다가 자신의 차량이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그는 차량을 가져갔을 법한 가족, 지인들과 전화통화를 하고
난 다음에야 도난 사실을 인지했고 이후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차량에는 수천만 원 상당의 유튜브 촬영 장비도 들어 있었다.

문 PD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자택 건물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다. CCTV에는 새벽 3시 7분경 범인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문 PD의 차량에 탑승해 그대로 달아나는 장면이 포착됐다.
문 PD는 “모르는 사람이 (주차장 안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더라”라며
“그런데 갑자기 제 차 앞으로 와서 문을 당겼고 ‘당첨’이었다”고 말했다.

값비싼 외제차를 겁 없이 훔친 것과는 달리 절도범은 허술했다.
이 남성은 차에 타자마자 블랙박스 선을 다 뺐지만 메모리카드는 그대로 뒀고,
장갑을 끼지 않아 차량에 지문까지 남겼다.
또 차에 있던 문 PD의 체크카드로 근처 주유소에서 결제해 위치도 드러났다.

문 PD는 “차량 내에 있던 제 체크카드에 5만 원이 들어있었는데
절도범이 그걸로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고 해서 위치가 다 나왔다”라며
“그래서 제가 일부러 카드가 긁히는 족족 돈을 더 넣었다”고 했다.

또 유튜브를 통해 피해 사실을 알리자 구독자들로부터 많은 제보 연락을 받았다.
한승훈은 “우리 채널에 올린 차량 도난 공지글을 보고 한 구독자가 제보 전화를 주셨다.
목격자분이 제 차를 발견하고 ‘내려! 내려!’라고 소리쳤는데 절도범은 그대로 도망갔다.
이분 말고도 많은 구독자분께서 제보를 많이 해주셨다”라며
“아마 이 용의자가 압박이 엄청나게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느 정도 용의자를 유추한 상태다. 10대인 것 같더라”며
“성인이었다면 카드를 쓴다는 것도 말이 안 되고
지문을 그렇게 많이 남겨놓을 리 없다.
아마 약간 방황하다가 그냥 문 PD의 차가
얻어걸린 거 아닌가 싶다”고 추정했다.

이후 해당 채널은 댓글로 “차를 절도한 사람은
2005년생 김모씨다. 차를 훔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인증샷까지 올렸더라”라며
“벌써 경찰이 범인을 특정했다고 한다”고 부연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error: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