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AOA 출신 권민아 채팅알바 사기로 ‘1,500만원’ 뜯겼다.. 다리 사진 협박까지

아이돌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채팅 아르바이트
사기를 당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권민아가 이달 초 사기 혐의로
고소한 채팅 아르바이트 업체를 조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권민아는 지난 6일 고수익을 보장해준다는
말에 채팅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남성이 있는 채팅방에 여성이 들어가 대화를 나누면
포인트를 받고, 이를 다시 현금으로 바꾸는 방식이다.

출처 – 채널A

권민아는 하루 만에 800만원 상당의 포인트를 받아
업체에 환전을 요구했으나, 업체는 환전을 원할 경우
등급을 높여야 한다며 6차례에 걸쳐 추가금을 요구했다.
권민아는 이에 1500만원 정도의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권민아가 아이돌 출신임을 안 업체 측은
그가 대화 상대에게 보낸 다리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자신의 동료 2명의 사진을 요구하기도 했으며,
추가금 800만원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권민아는 주장했다.

출처 – 채널A

이에 권민아는 비난받을걸 알지만 더이상 자기같은 피해자가
있으면 안된다며 인터뷰를 진행하며 경찰에
신고했다고 한다.

경찰은 “구체적인 피해 규모를 확인,
추가 피해자 가능성 열어두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