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배우 이치카와 엔노스케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5월 18일 일본 NHK 등 현지 매체는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엔노스케와
부모 등 3인이 도쿄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치카와 엔노스케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사망했으며
이치카와 엔노스케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의식이 있는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께 이치카와 엔노스케가
의식이 몽롱한 상태로 쓰러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구급대원이 현장을 찾았을 당시
이치카와 엔노스케는 지하에 있는 방에,
그의 부모는 2층 거실에 쓰러져 있었다.
현장에는 유서로 보이는 메모가 발견됐으며
경찰은 이들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특히 이날 오전 일본매체 NEWS 포스트
세븐이 이치카와 엔노스케의 성희롱,
갑질 행위를 심층 보도한 후 이런 일이
발생해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극단 소속 스태프나 배우들에게
권력을 이용해 과도한 성적 스킨십을 한다는 내용이다.

이치카와 엔노스케 아버지 이차카와
사루노스케 역시 유명한 가부키 배우로
이치카와 엔노스케는 4대째 가업을 이어오고 있다.
이치카와 엔노스케는 일본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 등에 출연하기도 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