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180만 유튜버 충격폭로 “JMS가 젊은 여성을 포교 하는법?”


180만 구독자를 보유한 뷰티 유튜버가 자신이
10년 전 겪었던 JMS 포교 수법에 대해 밝혔다.

그는 “10년전 내가 20살때 ‘대학생에게 패션을
무료로 가르쳐준다’는 전단을 보고 직접 그들을 찾아갔다.
그곳에선 포트폴리오, 지원서 등을 요구하며 면접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면접은 아마 잘 속일 수 있는 사람인지
아닌지 확인하는 절차였던 것 같다”며
“합격 후 한달간 패턴, 바느질 등
패션에 관한 수업을 들었고,
한 달 가량 수업이 진행된 후 강사가
진로 고민 상담을 빌미로 접근했다”고 말했다.

효진조는 “강사는 친언니처럼 나의 이야기를 잘 들어줬고,
도움을 줄 만한 여러 사람들을 소개시켜줬다.
여러 차례 만나는 동안 다양한 심리테스트도 진행했다.
내 무의식을 파악한 것”이라고 떠올렸다.

3개월 가량 신뢰를 쌓은 해당 강사는
“아는 교수님을 소개해주겠다”며
효진조를 한 수업에 데려갔다고 한다.

효진조는 “연예인처럼 예쁜 분이
나와서 강의를 하더라. 자기 인생에
대해 얘기하더니 멘탈, 정신 건강 수련에
대해 얘기하는데 그때부터 이상했다.
그러다 갑자기 하나님 이야기를 하더라”며
“교주와의 만남이 가까워지고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당시 춤을 배우고 싶어 했던 효진조에게
오디션을 제안하기도 했고, 오디션에 참가한 효진조에게
심사위원들은 남자친구 유무를 묻더니
“여기 들어오려면 남자친구가 있으면
안 된다”며 헤어짐을 종용했다고 한다.

특히 “내일부터 진로에 집중하기 위해
핸드폰을 정지하고 아무와도
연락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효진조는 “그 순간 여기서 나가야겠다는
생각 밖에 안들었다”며 그 후 관련된 사람들과의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고 한다.

효진조는 “그때는 JMS를 몰랐다.
‘사이비구나’ 하고 조심해야지 했는데,
요즘 떠들썩한 JMS 수법 보니까 딱 이렇더라”며
“지금 생각해보니 전부 여자였다”고 했다.

끝으로 효진조는 JMS가 젊으면서 정신력이
약한 여성을 장기간에 걸쳐 세뇌시키고
공략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