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하룻밤 사이에 원인도 없이 청각장애인이 된 유튜버 사연 화제

26살에 갑작스럽게 청각 장애를
진단받은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유튜브 ‘은수 좋은 날’ 채널을 운영하는
크리에이터이자 청각장애인
박은수가 해당 사연을 공개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은수 좋은 날’에는
“갑자기 청각장애인이 되기 전 전조증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은수씨는 지난 2020년
9월 1일 갑자기 청각장애인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청각 장애를 진단받기
전날 밤 물에 잠수하고 있는 듯한,
비행기를 타고 가는 것 같은
먹먹함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편함 때문에 일찍 자고 일어났는데,
다음 날 갑자기 소리가 들리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병원에 가서 진단받은 결과 은수씨는 돌발성 난청이었다.
정밀 검사를 해봤지만, 원인을 찾을 수 없었고,
이유도 모르는 채 청력을 소실하게 됐다.
돌발성 난청은 짧게는 수 시간 또는
2~3일 이내에 빠르게 청력이 나빠지는 질환이다.

후천적 청각장애인이 됐다는 소식을
불특정 다수에게 알리는 일이 쉽지는 않았을 테지만,
그녀의 우려와 달리 많은 이들은
응원과 지지, 공감을 보내고 있다.

박은수씨는 보청기를 착용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난청에 관해 설명하기도 하고,
수어를 배우는 모습을 전하기도 하는 등
다양한 콘텐츠를 보여주면서 소통하고 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