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코인유튜버 ‘박호두, 매억남’ 마약, 성매매, 코인사기 폭로 충격

“코인 유튜버 박호두·매억남, 성매매·마약 파티 했다”
함께 일했던 여성 폭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관련 유명 유튜버로 구독자 각
37만명·23만명을 보유한 박호두, 매억남이 마약 파티를
벌이고 고액 성매매를 해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8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코인 방송하는
박호두, 매억남 마약·그룹 집단 난교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2021년부터 박호두 팬카페 게시판 스태프로
일했다고 밝힌 글쓴이 A씨는 “저는 박호두의
개인적인 일 처리를 해줬다.

이 X자식이 얼마나 쓰레기인지 꼭
공론화해달라”면서 보고 겪은 것을 폭로했다.

A씨는 “박호두는 유명 BJ, 코인 유튜버, 항공사 부기장,
룸살롱 마담 등 여러 명의 여자를 돌려 만나고 있다”며
“코인으로 돈을 만지기 시작한 2년간
한 달 평균 10번 이상 고페이 출장안마(VVIP)를
집으로 불러 회당 200만원 이상의 성매매를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특정 여성과 성매매하기 위해 500만원을 쓰기도 했다고 한다.

이어 박호두가 소개해준 코인 유튜버 박강희씨와 교제했다고
밝힌 A씨는 “박호두와 박강희는 한 번에 여자 3명씩 불러서
집단 성매매하고 여자 나체 사진을 돌려보면서
매일같이 성희롱했다. 근데 되레 나를 XX 취급했다”고 토로했다.

동시에 A씨는 “박호두가 2021년 1~11월에만
바이비트(암호화폐 선물 거래소) 레퍼럴 수익으로만
약 160억원을 벌어들였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추천인 제도’로 알려진 레퍼럴 마케팅은
유튜브 방송 등을 통해 사람들을 특정 암호화폐
거래소로 유인하는 것을 의미한다.
레퍼럴 유튜버들은 마케팅 대가로
수억~수백억원까지 받는다고 알려졌다.

또 A씨는 2022년 1월 박호두로부터 소개받은 매억남에 대해서도 폭로했다.
그는 “매억남도 정상은 아니었다. 동시에 여러 여자를 만났다.
2개월 동안 본 것만 (여자) 6명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매억남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 지하에 위치한
‘YTT 프라이빗룸’에서 생일파티를 열었다.

룸 내부에 위치한 또 다른 방은 밖에서 안쪽이
보이지 않게 설계돼있으며, 이 방에서 정기적으로 모여
집단 마약 파티를 즐겼다고 한다.

A씨는 “매억남 집에 있는 캔디(엑스터시)와
대마초 케이(케타민)”라며 증거 사진을 올렸다.

그는 “매억남은 날 만나면서 친절하게 마약을 권유했다.
물론 전 캔디 반 알 먹고 토해서 한 번도 한 적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억남으로 추정되는 남성과 통화한 음성 파일도 공개했다.
통화에서 남성은 “캔디 먹으면 기분이 좋잖아.
몸에서 세로토닌, 아드레날린, 도파민 분비돼서 기분 좋은 거다”라며

“난 (마약에서) 회복되는 속도가 빠른 편이 아니었다”고 마약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A씨는 “이 더러운 X자식들 사회에서 매장돼야 한다.
한 달에 출장안마 3000만원씩 쓰면서 다른 여성들 피해주고
성병 퍼트리고 다닌다”며 “너무 지긋지긋해서
제가 자폭하고 끝내려고 한다. 죽어서도 끝까지 저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