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죽전역 칼부림 30대 여성 “아줌마라 불러 기분 나빠…제가 나쁜가요”

“아줌마라 불러서…제가 그렇게 나쁜가요”

퇴근길 수인분당선 죽전역 인근을 지나던
전동차 안에서 흉기를 휘둘러 시민들에게 상해를 입힌
30대 여성이 첫 재판에서 선처를 호소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현경훈 판사는 18일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35)의 1차 공판을 열었다.

이날 A씨는 “혐의를 다 인정하느냐”는
재판부에 “인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재판부가 “어떤 부분이 억울하느냐”고 묻자
“아주머니가 소리를 줄여달라고 하길래 제가
‘아줌마 아닌데요’라고 얘기했더니 뭐라고 하셔서
회칼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말해 아주머니께 기분이 나빴고
다른 사람이 저를 제재하러 올까봐
고시원으로 가 방어할 생각을 했다”고 했다.

또 “아저씨와 싸움이 붙었는데 저를 때리려고 했다”며
“제가 그렇게 나쁜 사람인지 모르겠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을 인정하되 양형에 참작 사유가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3일과 그 전날 식칼 2개, 회칼 1개, 커터칼 1개를 구입했고
수인분당선 죽전역 전동차에서 흉기인 회칼을 휘둘러
피해자 3명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그는 피해자 중 1명이 자신을 ‘아줌마’라고 부르며
휴대폰 소리를 줄여달라고 말하는 등 기분 나쁘게 했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