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아프리카TV 케이, 여캠 BJ에 전쟁 선포…”다 폭로해버린다”

아프리카TV 인기 BJ 케이가 한 여캠 BJ와
격한 대립을 벌이고 있다.

케이는 자칫 자신의 유튜브 채널이 날아갈 뻔했다는
이야기를 팬들에게 전하면서 전쟁을 선포했다.

지난 23일 케이는 “BJ 유별님 보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공지게시판에 게재했다.

케이는 함께 합동방송을 했던 유별이 유튜브
채널 업로드에 동의했음에도 ‘갑자기’ 대리인을
통해 영상을 내려달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만약 대리인이 케이에게 통보를 하지 않고
‘저작권 신고’를 했을 경우 채널이
폭파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케이는 “홍보하러 나올 때는 좋다고 나와놓고,
시간 지나고 본인 자리 잡고 도움 안된다 싶으면
내려달라고 징징거리지 말아라”라며
“애초에 합방을 하지 말던가. 저작권 대리인
통해서도 연락하지 말고 직접 해라”라고 일갈했다.

공지글이 올라오자 저작권 대리인 측은
케이를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 대리인 측은
“케이의 유튜브 채널에서 영상을 한 시간에
한 개씩 썰겠다”라며 갈등이 심화되는 발언을 했다.

분노한 케이는 전쟁을 선포했다. 케이는 갈등을 겪는
저작권 대리인 A씨를 언급하며 “매일매일 ‘A씨와
엮이면 걸러야 한다’라는 방제로 방송하겠다.

A씨가 매니저로 있는 여캠방송은
진행 자체가 안 되도록 도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A씨가 할 수 있는 것은 친한 여자 BJ,
연락되는 BJ에게 대리인 권한 받아서 내 채널 신고하는 거다”라며
“신고 요청 들어온 거 보고 그 여캠들 다 거르면 된다.
신고 요청 들어오는 여캠 이름들 싹다 폭로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팬들 사이에서는 크게 논란이 됐다.
인기 BJ들을 ‘곶감항아리’식으로 필요할 때만 빼먹는
형태는 곤란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과거 BJ 최군이 겪었던 일을 케이가 겪는 상황이라는
의견과 함께 “이런 게 허용되면 당연시된다”라는
의견이 공감대를 이뤘다.

팬들에게도 저격을 당하자 유별은 24일 사과문을 올렸다.
유별은 “상황을 악화시키고 답답하게
만든 점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