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서울시 경계경보 발령 10분뒤 오발령 정부 “서울시 자체 판단”

31일 오전 6시 32분 서울지역에 발령된
경계경보는 서울시 자체 판단으로
발송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오전 가장 먼저 경계경보가
발령된 곳은 백령도 지역이었다.
오전 6시 29분 합참이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를 발표했다.

행정안전부는 즉시 서해상인
백령도 지역에 경계경보를 발령했고,
동시에 서울·경기·인천 등 전국 17개 시도
상황실에 같은 내용을 공유했다.

이를 본 서울시 상황실은 오전
6시 41분 서울지역에 위급재난문자를 발령했다.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하라’는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행정안전부는 오전 7시 3분
‘서울시 경계경보는 오발령’이라는
내용의 문자를 발송했다. 이후 7시 25분
서울시가경계경보 해제 문자를 다시 발송했다.

서울시는 비상상황 시 적절한 절차를 밟았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상황이 정확히
파악되기 전에는 우선 경계경보를 발령하고,
상황 확인 뒤 해제하는 것이 절차”라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백령도 상황을 공유하며
자체적으로 준비 태세를 갖추라는 것이었지
문자를 발송하라는 게 아니었다”며
“행안부 지시로 서울시가 문자를 보낸 게 아니라
서울시가 오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실제로 백령도와 가까운 인천, 경기 등
지역은 재난문자를 발송하지 않았다.

한편 행안부 관계자는 “서울시와 행안부
모두 상황에 따라 자체 판단 하에
경계경보를 발령할 수는 있다”고 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