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생방송 중 한국어 흉내내며 눈찢는 인종차별 당한 여성

한 한국인 인플루언서가 생방송 도중 다른 미국 여성들에게
인종차별을 당한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아시아전문매체 넥스트샤크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여성 인플루언서 ‘제미니 주리'(Gemini Jury)는
최근 인종차별을 당했다며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당시 주리는 생방송에서 미국인 여성 2명과 화상통화를 진행했다.
주리는 처음에 이 여성들과 스페인어로 대화를 시작했지만
이들은 “스페인어를 잘 못하는 것 같다”고 비웃으며
“영어로 대화할 수 있냐”고 말했다.

당황한 주리는 영어로 “조금 할 수 있다”고
대답했고 ‘왜 방송을 시작했냐’는 여성들의 질문에
곧바로 대답하지 못하자 이들은 주리를 조롱하기
시작했고 더 대화하고 싶지 않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주리는 한국어로 정중하게 “안녕”이라고 하며
방송을 종료하려고 했지만 여성 중 한명이
동양인을 비하하는 ‘눈 찢기’를 했다.

또 주리가 침착하게 시청자들을 향해
“이 장면을 녹화 중인 사람이 있냐”고
묻자 여성들은 “그러길 바란다”며
한국어를 흉내 내는 등 조롱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주리는 해당 장면이 모두 담긴 영상을
틱톡과 트위터에 올리면서 “이 게시물을
통해 사람들이 아시아인들이 겪는
인종차별이 어떤 것인지 깨닫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적었다.

해당 게시물의 누적 조회수는
630만회를 돌파하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한 누리꾼은 “이런 일을 겪게 돼서 정말 유감이다”며
“이들의 계정이 정지되길 바란다. 2023년에는
‘불링(bullying·괴롭힘)’이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그들 스스로를 부끄럽게 하고 있다”며
“바보처럼 보일 뿐이다”고 적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