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샘 해밍턴 이민 루머 인종차별 때문??

방송인 샘 해밍턴이 이민 루머에 분노했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썸’에는 ‘우리 변화가 필요해!
샘해밍턴X정유미. 대실하샘’ 21회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샘 해밍턴과 아내 정유미는 유튜브 조회수를 높일 방법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제작진은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던 콘텐츠가 윌리엄과 벤틀리가
나오는 영상이 아닌 샘 해밍턴과 정유미 단둘이 나오는 영상이라고 설명했다.
또 가장 많은 기사가 났던 콘텐츠는 두 사람의 이민 고민이라고 밝혔다

앞서 샘 해밍턴 부부는 지난 1월 영상에서
“이민 고민을 많이 한다. 사실 식구들 미국 비자도
다 받아놨다”라고 밝힌 바 있다.

샘 해밍턴은 “마무리 서류만 해결하면 되는데 그때 코로나가 딱 터졌다”라며
“미국은 너무 심각하니까 갈 생각 하지도 못했다.
막상 가면 무슨 일을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라고 고민을 고백했다.

이어 “솔직히 제가 이때까지 한국에서 살면서 한 3~4번
정리하고 가려고 했다. 정리하고 마음먹을 때마다
뭐가 크게 터진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면 ‘진짜 사나이’ 가기 직전에
제가 원래 한국 생활을 접으려고 했다. 그전에 또 한 번 접으려고
할 때 TBS 영어 라디오 DJ 자리 나왔다. 마음먹을 때마다
일이 크게 터지니까 한국에서 못 떠나는 거다. 뭐라도
터지면 좋겠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를 두고 정유미는 “내가 이민 가는 줄 알았다”고 황당해했다.
샘 해밍턴 역시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 인종차별
때문에 간다는 말도 있더라”라고 부인했다. 정유미도
“우리가 이민 갔으면 좋겠나 봐”라며 실소를 터트렸다.

샘 해밍턴은 “아이들 학교에도 소문이 퍼진 것 같더라.
대체 무슨 이민이냐”라며 루머를 거듭 일축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