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박보검-아이유 드라마 ‘폭싹 속았수다’, 촬영 민폐 논란 사과

드라마 ‘폭싹 속았수다’ 측이 촬영 민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폭싹 속았수다’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톱스타뉴스에
“먼저 불편을 겪으신 시민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안전한 촬영과 스포일러 유출 방지를 위한 과정에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귀중한 시간을 내어
방문하셨을 분들에게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고 사과를 전했다.

제작사는 “촬영을 양해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 인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촬영 과정에서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창 학원농장 청보리밭 축제를 갔는데 도착하니까
유채꽃밭 쪽에서 한창 무슨 촬영 중이더라.
누구인지 육안으로 전혀 식별 안되는 먼 거리였다”며
“유채꽃밭에 들어서서 사진 찍고 걷다 보니 한 스태프가
막으면서 드라마 촬영 중이라 여기로는 가면
안 된다더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는 “관광객이 유채꽃밭 놀러 와서 사진도 못 찍나.
촬영은 아주 멀리서 하고 있었는데 유채꽃도 찍으면 안 되나”라며
“촬영하는 근처만 막는 것도 아니고 입구부터
제지하는 건 아니지 않나”라고 토로했다.

‘폭싹 속았수다’는 1950년대 제주에서 태어난
요망진 반항아 애순이와 팔불출 무쇠 관식이의
모험 가득한 일생을 사계절로 풀어낸 드라마다.
박보검은 관식 역을, 아이유는 애순 역으로 호흡을 맞춘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