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노출증 아니고 예술”…가슴에 패치만 붙인 120만 유튜버.. 수익창출 불가 불만

배우 출신 유튜버 임이지(전 활동명 이해인)가 노출에 대한 소신을 드러냈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에는
‘이해인, 귀보다 눈이 즐거운 피아노 연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임이지는 “120만 유튜버인데
골드버튼을 못 받은 게 억울해서 찾아왔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골드버튼은 유튜브가 100만 구독자를
달성하는 유튜버에게 수여하는 일종의 트로피를 뜻한다.

이어 임이지는 입고 있던 외투를 벗은 뒤
“제가 이런 (노출이 있는) 옷을 입고 피아노
연주하는 콘텐츠를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짧은 원피스를 입고 콘텐츠를 찍었더니
조회 수가 ‘떡상’했다는 그는 “이후에 ‘좀 더 강한 도전을
해볼까?’ 하다가 이렇게 됐다. 그렇지만
노출이 포커스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조회 수가 가장 높았던 영상은
“전신 시스루 의상에 가슴에 패치만 붙이고
있었다”고 설명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탁재훈이 “노출하는 것이 창피하지는 않냐?”고 묻자,
임이지는 “전혀 아니다. 창피하다고 생각하는 게
더 창피하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이어 “저를 좀 영리하게 잘 활용했다고 생각한다”며
“본질이 중요하다. 아무리 노출을 한다고 해도
음악이 좋지 않으면 100만 구독자까지 올 수 없었을 거다.
그게 나를 어필할 수 있는 노력이라고
생각한다”며 소신을 드러냈다.

또 수익을 묻는 질문에는 “(유튜브가)
나를 성적인 콘텐츠로 분류해서 ‘너는 자격이 없어서
수익 창출 안 된다’며 자격을 박탈했다”고 주장했다.
노출증이냐는 물음에는 “노출증이 아니다. 이건 예술이다.
하나의 그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특히 탁재훈이 “사이즈 좀 얘기해달라”고
요청하자, 임이지는 “70F, 55, 240″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임이지는 2005년 광고 모델로 데뷔했다.
이후 tvN 예능 프로그램 ‘재밌는 TV 롤러코스터’에
출연해 ‘롤코녀’로 불리며 인기를 끌었다.
이후 가수, 배우 등으로 활동하다 2018년
유튜버로 전향했다. 현재 구독자 수는 약 121만 명이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