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난 성공한 성폭행범” 한국계 미국 배우 과거 발언 재조명

한국계 미국인 배우 데이비드 최가 과거 방송에서
말한 발언이 뒤늦게 논란 되고 있다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BEEF)에 출연한
한국계 미국 배우 데이비드 최가 과거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나는 성공한 성폭행범”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같은 드라마에 출연한 스티븐 연 등
동료배우들은 입장문을 내고 대신 사과의 뜻을 전했다.

21일(현지시각) 미국 연예전문매체 버라이어티 등은
최근 드라마가 공개되면서 데이비드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논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문제의 발언은 2014년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나왔다.
당시 데이비드는 한 치료사로부터 마사지를 받으면서 강제로
성행위를 했다며 상황을 노골적으로 묘사했다.

다른 출연진이 “지금 당신은 자신이 성폭행범이고,
자신을 흥분하게 만드는 유일한 방법은
성폭행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라고 하자, 데이비드는
“그렇다. 난 성공한 성폭행범”이라고 말했다.

방송 직후 이 발언이 문제가 되자 데이비드는
“꾸며낸 이야기”라고 해명했었다. 데이비드는
“나는 성폭행범이 아니고, 나는 성폭행범을 싫어한다”며
“나는 예술가이자 이야기꾼이며, 팟캐스트 방송을
내 예술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만약 내게 죄가 있다면 바보 같이 나쁜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했다.

데이비드는 2017년에도 “나는 성폭행 전력이 없다”며
“과거 발언으로 누군가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해당 방송 내용이 다시 수면으로 떠오르며 논란이 되자,
이번에는 동료 배우들도 함께 나섰다. ‘성난 사람들’의 제작자 이성진과
동료배우 스티븐 연, 앨리 웡은 성명을 통해
“데이비드가 9년 전에 지어낸 이야기는
매우 유해하고 충격적이다”라며
“우리는 어떤 식으로든 이를 용납하지 않으며,
왜 많은 사람들이 화를 내는지 이해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데이비드가 지난 10년
동안 자신의 실수를 반성하고 행동을 개선하려
노력하는 것을 지켜봐 왔다”며 “데이비드는 필요한
정신적 치료를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성난 사람들’은 지난 6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동시 공개됐다. 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해당 작품은 공개 5일 만인 11일 전 세계 넷플릭스 TV쇼
부문 2위에 오르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데이비드는 이 작품에서 ‘아이작’ 역을 맡았으며,
스티븐은 그의 사촌이자 도급업자인 ‘대니’ 역을 맡아 연기했다.
스티븐은 한국계 미국인 배우로 인기 미국 드라마
‘워킹데드’, 영화 ‘옥자’, ‘버닝’, ‘미나리’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