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끝말잇기하다가 ‘남한말’ 쓴 북한 운동선수… 노동교화형

북한의 젊은 운동선수 20명이 오락회에서 남한말을 썼다가
노동교화형에 처해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아
양강도의 주민소식통을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식통은 “3일 오후 혜산시 광장에서
고급중학교 졸업생 등 청소년 대상 공개폭로모임이 있었다”며
“삼지연시에 갔던 체육선수들이 오락회를 하다가
남조선 말을 한 것이 화근이 됐다”고 전했다.

지난 2월 한 달간 양강도에서는 도내 청소년 체육선수들을 모집해
삼지연시에서 동계훈련을 실시했다. 훈련에 참여한 선수 중
일부는 오락회에서 끝말잇기를 하다 남한말을 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공개폭로모임에서는 오락회에 참가한 20명 전원에게
교화형이라는 법적 처벌이 가해졌다는 사실이 알려졌다”면서
“주민들은 앞길이 구만리 같은 체육선수들이 말 한마디 때문에
교화소에 보내진다는 것은 너무한 처벌이라고 비난했다”고 전했다.

체육선수들은 대부분 힘 있는 간부 집 자식들이었지만
이 문제가 중앙에까지 제기되면서 가차 없는 처벌지시가 내려져,
해당 간부들은 해임되고 가족은 산간 오지인 삼수로
추방 결정이 내려졌다고 덧붙였다.

양강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누군가 훈련 도중에 있었던
오락회 영상을 손전화로 찍었고, 한 여학생이 저장된
동영상을 보다가 불시 단속에 걸려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학생의 손전화를 검열하던 안전원이
오락회 동영상을 문제 삼았고, 이를 무마하려던 도당 간부들까지
중앙당에 신고되면서 문제가 더 커졌다”고 지적했다.

소식통은 구체적으로 어떤 남한말을 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오빠’나 ‘자기야’ 등의 남한말이 나왔을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북한은 남한말을 쓰면 6년 이상의 징역형,
남한말투를 가르치면 최고 사형에 처한다는 내용의 법을 제정했다.

북한은 ‘괴뢰말’ 남한말을 ‘어휘, 문법, 억양 등이 서양화, 일본화, 한자화 돼
조선어(북한말)의 근본을 완전히 상실한 잡탕말로서 세상에 없는
너절하고 역스러운 쓰레기말’로 정의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