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김기사 운전해” E컵 개그우먼 김미려 “전 매니저, 내 가슴 불법 촬영” 폭로

방송인 김미려가 전 매니저의 만행을 폭로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B급 청문회’에는 ‘마음이 큰 그녀들.
들어갈 데 들어가고 나올 데 나온 개그우먼,
모셔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김미려는 MBC ‘개그야’ 코너에서
‘사모님’으로 전성기를 누렸을 때 수입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너무 오래돼 기억은 안 나는데
더 벌었을 텐데 매니저분들이
돈을 가로챘다”고 밝혔다.

김미려는 “그 정도 떴으면 월 5000만 원에서
1억 정도는 찍지 않았을까요?”라는 말에
“내가 최고로 본 금액이 3000만 원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미려는 전 매니저의 실명을 언급하며 “대박 사건이 있었다.
그 XX는 XXX야. 진짜 열받아. 나보고 갑자기 ‘가슴 축소 수술 받을래?’라고
하는 거다. 그런데 나는 솔직히 E컵 정도면 (괜찮았다). 내가 I컵 정도
되면 조금 고민을 해볼 만한데 나는 (그 정도는)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그래도 (상담받으러) 갔다. 거기 가면 상체를 벗고 사진을 찍는다.
의사 선생님이 본다. 상담 끝나고 차 타고 가고 있는데
갑자기 사진을 보여줬다. 내 상체 사진을 찍어놓은 거다” 라고 밝혔다.

김미려는 “이게 뭐냐. 당장 지우라고 말했더니
‘지울 거야. 지울 거야’라고 말했다. ‘이 오빠 이렇게 안 봤는데’
이러면서 넘어갔다”며 “그 사람이 내 돈 다 당겨먹었다.
다른 사람도 돈 빌려줬는데 안 갚았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그는 “세월이 지나 갑자기 문득
이렇게 탁 스쳤다. 내가 계속 돈 달라고 계속
매달리면 협박하려고 찍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error: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