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공군 ‘계집파일’ 폭로 “女장교-아이돌 몸 합성 사진까지”

강원도 원주 한 공군 전투비행단 소속 병사들이
당직일지(당직자 인수인계 장부)로 여군 간부를
성희롱하고 모욕한 사건에 대한 추가 폭로가 나왔다.

공군의 일명 ‘계집파일’을 제보한 병사 A씨는
지난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통해
지난 2021년부터 9개월간 해당 부대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 전했다.

A씨는 “당직 때 병사들만 사용할 수
있는 컴퓨터가 있는데, 거기에 신송 노트라는 파일이 있다.
원래는 매 연도마다 삭제되는 것 없이
전부 다 보존이 있어야 하는데,
21년도 11월부터 해당 기간 신송노트가
존재하지 않았다”고 파일 존재를 알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A씨가 열어본 해당 파일에는 그가
상상하지 못했던 성희롱성 내용들이 가득 들어있었다.
그가 기억하기론 신상이 분명 남아있는
피해자만 해도 8명에 달한다고.

그는 “‘계집파일’ 속에는 짧은 치마를 입거나
노출이 심한 무대 의상을 입은 아이돌의 몸과
여간부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부터 간부 사진 위에
그림판으로 낙서를 해놓은 사진까지 있었다”고 증언했다.

A씨는 지난 3월 이 사실을 상부에 보고했지만,
간부들은 “내용이 심각하다는 것에는 공감하지만,
일단 주된 가해자로 보이는 사람이
이미 전역한 병사이기 때문에 내부에서 징계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며 오히려 파일을 삭제하도록 회유하고
대대장에게 보고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간부들이 사악한 사람이라
그런 게 아니라 군대 문화가 폭력을 덜어내는 것에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이런 일을 정말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몇 명의 사람들이 사악했기 때문이다라고
정리하는게 아니라, 사회의 모습과 군대의 문화가
결국 바뀌어야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공군은 신고를 받고도 보고를 지연한
간부 3명을 징계 입건하고, 관련자 조사에 착수했다.
또 신송노트를 작성한 것으로 신고된
전역 병사 1명은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 22일
민간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