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토리

이슈를 담다. 이슈 + 스토리

이슈

강남, 식당 열자마자 폐업?…’한 달 식비 1000만원’ 히밥에 기겁

가수 강남이 히밥의 논스톱 먹방에 놀랐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는
‘첫 손님으로 라면 25봉지 먹는 히밥 불렀다가
식당 접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강남은 요리사 복장으로 등장,
“제가 요리를 좋아하지 않나. 내가 요리를 좋아하니까
백종원, ‘편스토랑’ 형들도 그렇고 다 편의점에 제품을 출시한다.
그래서 나도 한 번 출시해보겠다”며 편의점 제품 출시를 위한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강남이 특별히 모신 게스트는 하루종일
시식할 수 있는 튼튼한 위장을 가진 먹방 유튜버 히밥이었다.
그는 한 달에 식비만 1000만원을 쓴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직접 식량을 조달하며 두 손 무겁게 온 히밥.
히밥이 가져온 것은 총 35봉지의 라면이었다.

자신에게는 너무 많은 양에 강남이
“오늘 거의 다 안 쓸 것 같은데?”라며 당황하자,
히밥은 “왜?”라며 살기 등등하게 물었다.
잠시 침묵하던 강남은 “쓸게!”라며 태세를 전환했다.

오자마자 배고프다며 강남을 재촉하는 히밥.
강남은 히밥을 위해서 끊임없이 음식을 만들어냈다.

이날 강남이 히밥에게 대접한 요리 중에는
류수영이 ‘편스토랑’에서 출시하지 않은 메뉴도 있었다.
강남은 “형이 알려준 볶음밥이다. 출시 안 했던 거라
내가 출시할려고. 만약 출시가 되면 돈 나눠야지.
5대 5″라며 당당하게 레시피를 훔치겠다고
선전포고해 히밥을 당황하게 했다.

하지만 레시피까지 훔친 보람도 없이 별로
좋지 않은 반응을 받은 류수영의 볶음밥. 좌절도 잠시,
강남은 끊임없이 먹는 히밥에게 음식을 조달하느라 바빴고
아무리 먹어도 지치지 않는 히밥에 결국 먼저 손을 들었다.

허겁지겁 마무리하는 강남에 히밥은 아직 배가 차지
않았지만 일단 따라서 엔딩 멘트를 해 웃음을 안겼다.

기사 제보 및 삭제요청

issuetory@gmail.com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